‘18 어게인’ 김하늘-이도현, 꿀 눈빛+맞잡은 손! 달콤 데이트 포착!

김지민 기자 | 기사입력 2020/11/09 [17:52]

‘18 어게인’ 김하늘-이도현, 꿀 눈빛+맞잡은 손! 달콤 데이트 포착!

김지민 | 입력 : 2020/11/09 [17:52]

▲ <사진> JTBC ‘18 어게인’

 

[유레카매거진=김지민 기자] JTBC ‘18 어게인’ 김하늘, 이도현의 달콤한 데이트 현장이 포착돼 설렘을 폭발시킨다.

 

종영까지 단 2회만을 남겨둔 JTBC 월화드라마 ‘18 어게인’(연출 하병훈/극본 김도연, 안은빈, 최이륜/제작 JTBC스튜디오)은 이혼한 18년차 부부의 두 번째 로맨스와 그 속에서 피어나는 뭉클한 가족애로 감정을 쥐락펴락하며 시청자들을 헤어나오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.

 

특히 지난 방송에서 정다정(김하늘 분)은 남편친구아들로만 생각했던 고우영(이도현 분)이 전 남편 홍대영(윤상현 분)임을 깨닫고 눈물을 터뜨렸다. 이에 다정과 대영은 진한 키스로 변함없이 서로를 향하는 마음을 확인하는 두 번째 로맨스를 시작해 심장을 콩닥거리게 했다.

 

이 가운데 오늘(9일) 15화 방송을 앞두고, 김하늘과 이도현의 데이트 스틸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. 공개된 스틸에는 다정하게 앉아 추억을 공유하는가 하면, 서로의 손을 맞잡고 다정하게 걷는 두 사람의 투샷이 담겨 설렘을 자아낸다. 무엇보다 김하늘, 이도현은 꿀이 떨어질 듯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며 미소를 감추지 못하는 표정으로 보는 이들의 심장을 더욱 두근거리게 한다. 이에 다시 한번 로맨스 꽃길에 들어선 두 사람의 이야기에 관심이 증폭된다.

 

‘18 어게인’ 제작진은 “서로의 진심을 확인하고 더욱 깊어진 다정과 대영의 두 번째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들 것이다. 이들의 로맨스가 어떤 결말을 맞을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”고 전했다.

 

한편 이혼 직전에 18년 전 리즈 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담은 JTBC ‘18 어게인’은 오늘(9일) 밤 9시 30분에 15화가 방송되며, 내일(10일) 16화를 끝으로 종영한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HOT ISSUE 많이 본 기사